태그 : 아반떼AD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아반떼 스포츠 두대.

친한 동생이 몇일 전 차를 구입했습니다.워낙에 차를 좋아하기도 하고, 같이 서킷도 다니는 동생인지라 아내가 처가에 간 틈을 놓치지 않고 냅다 동생이 있는 강원도 원주까지 달렸습니다.두대 모두 아직까지는 흔하지 않은 수동 깡통사양이며, 색상은 제법 보기 힘든 아이스 와인 색상입니다. 색상까지 같았다면 쌍둥이 차 만드는건데 뭔가 기분이 묘합니다..대놓고 실...

모처럼 밤 사진

올림푸스 E-M5와 14-42 번들 조합입니다. 사진의 느낌은 마음에 듭니다만 아쉬운 점이라면 렌즈가 렌즈다보니 흐리멍텅한 조명의 빛 갈라짐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아무래도 미놀타 김밥렌즈의 칼같은 갈라짐이 더 생각나서 아쉽달까요..

아반떼 스포츠 5번째 엔진오일 교환

정신없이 살다보니 오일 교환 시기도 놓치고.. 대체 뭐하는건지..항상 엔진오일의 교환시기는 5천킬로를 넘기지 않는다는 혼자만의 룰이 있었습니다만, 여러가지 이유들로 인해서 6천킬로 가까이 되서야 오일을 빼게 되었습니다.지난번 주입했던 파워클러스터 스팽글 (구 베이직)에는 아주 크게 실망을 했기에 어떤 오일을 쓸까 고민하다가 그냥 저렴한 킥스PAO 5W4...

아반떼 스포츠 출고 1주년...

1. 2017년 8월 18일에 차량을 출고받고 1년간 즐겁게 타고 있습니다 :)몇몇 아쉬운 점들도 있지만, 가격대비 훌륭한 주행성능 덕분에 아직도 매일매일 차에 타는 것이 마냥 즐겁습니다.2. 2천만원 언저리라는 가격대라면 자연흡기쪽에서 모던 혹은 모던 스페셜, 더 보태면 최상급인 프리미엄 트림으로 갈 수는 있지만(물론 프리미엄 살 바에는 쏘나타 깡통을...

아반떼 스포츠, 구입 후 11개월간의 기록.

어느덧 아반떼 스포츠를 구매한지도 11개월이 지났고, 차량이 만들어진 것은 1년이 지났습니다.아반떼 스포츠가 원체 시승기도 리뷰도 많은 차량입니다만, 1년 가까이 주행하면서 느낀 점을 소소하게 풀어보려 합니다.생각보다 괜찮은 하체와 서스펜션지금은 순정타이어로 돌아왔습니다만, 출고 이후 한동안은 넥센 SUR4 타이어를 끼우고 달렸습니다.전륜 좌,우측 타이...

아반떼스포츠 배터리 누액 방지조치 + 장난 하나 추가.

아반떼 스포츠 중 일주 가혹주행을 하는 차량들에게서 발생한다는 문제가 있다.다름이 아닌 배터리액이 누출되어서 배선 혹은 브레이크 진공 라인에 손상을 가할 수 있다는 문제이며, 제법 심각한 사안이 될 수도 있기에 이 부분에 대해서 간단한 조치를 취하려 한다.비싼차에는 배터리 배기 호스가 있지만, 역시나 싼마이에는 그런거 없다.사진은 제네시스용 배터리 배기...

출고 9개월, 하나둘씩 생기는 돌빵

나름 조심조심히 탄다고 해도, 하나둘씩 돌빵이 생긴다..뭐 달리다 보면 당연히 생길 수 밖에 없는거니까 그러려니 하겠지만, 그 당연한 것에도 나름대로는 아끼는 차에 흠집이 생기는것이니 마음 상하는건 어쩔 수 없는 것이고..그래도 범퍼쪽에 생기는 것들이 대부분이라 다행이긴 하다. 후드에 돌빵 생긴건 속쓰리지만, 달리 방법이 없으니 페인트로 점 하...

더위를 먹은건가 - 계기판 오작동

계기판의 오작동 - TCS off 대신에 TCS 작동 경고등 점등, 속도계 미작동, TPMS 경고등 점등, ABS 경고등 점등, 주차브레이크 경고등 점등.. 물론 정상적인 주행 상황이었으며, 기능상의 이상증상은 없었음.TCS 경고등이 작동한 뒤에는 TCS 스위치가 먹통이 되는 증상이 발생하였으며, 멋대로 차체제어 장치(VSM) 까지 OFF 되었다는 메세...

엔진오일 교환 - 파워클러스터 스팽글 5w40

모처럼 쉬는날을 이용해서 오일을 교환하게 되었다.주말에 2주 연속으로 대구를 다녀온지라 그만큼 오일 교환주기가 빨라졌으며, 귀차니즘으로 인해 오일 교환주기인 5천km를 훌쩍 넘겨버리게 되었다. 아반떼 스포츠는 매뉴얼상 오일 교환주기가 5천km이고, 원체 열이 많은 감마 터보엔진이기에 맥시멈이 5천이지 그 이전에 자주자주 교환해주는 편이 좋을 것...
1 2

라이프로그